방문을 환영합니다.
중앙난방→지역난방 전환으로 탄소배출권 확보
  •  채덕종 기자
  •  승인 2019.07.24 07:35
  •  댓글 0

서울에너지공사, 14개 아파트단지 온실가스 외부감축사업 승인 
온실가스 줄이고 탄소배출권도 확보해 21억원 가량의 수익기대

[이투뉴스] 중앙난방을 사용하는 아파트단지를 친환경 지역난방으로 전환, 온실가스 배출을 대폭 줄여서 발생하는 탄소배출권으로 수익까지 실현하는 공동주택단지 온실가스 감축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서울에너지공사는 22일 한국기후변화연구원과 ‘서울시 공동주택단지 지역난방 전환사업’ 설명회를 열었다. 설명회에는 박진섭 서울에너지공사 사장, 김상현 기후변화연구원장과 함께 사업에 참여하는 공동주택단지 관계자들도 자리를 함께했다.

이에 앞서 국토교통부는 지난 6월, 서울에너지공사 등이 추진하는 서울시 14개 공동주택단지의 온실가스 감축 및 배출권거래제 외부사업을 승인한 바 있다.

온실가스 감축사업을 위해 서울에너지공사는 2017년 12월 한국기후변화연구원, 서울주택도시공사, 서울시 공동주택단지 입주자대표회와 지역난방 전환을 통한 배출권거래제 외부사업 추진을 위한 공동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에 승인된 배출권거래제 외부사업은 기존 중앙난방 방식으로 난방 및 급탕용 열을 공급받던 공동주택단지가 지역난방으로 전환해 온실가스를 감축하고 탄소배출권을 확보하는 사업이다. 

공사가 추진 중인 14개 공동주택단지의 사업유형은 고정형인 단일 감축사업으로 인증 유효기간은 10년이다. 해당 사업이 10년 동안 지속될 경우 모두 7만4595tCO2-eq의 온실가스를 감축할 수 있으며, 이를 배출권 가격으로 환산할 경우 21억원 상당이다.

서울에너지공사는 향후 사업이행에 따른 지역난방 전환 아파트에 대한 모니터링 검증과 온실가스 감축량 인증 절차를 수행해 빠른 시일 내에 감축 실적을 발급받을 계획이다.

박진섭 서울에너지공사 사장은 “사업을 통해 얻은 배출권 판매 수익은 시민들의 복지를 위해 사용될 예정”이라며 “이번 사업은 국내 최초로 시민참여로 이뤄진 온실가스 감축 활동으로 의미가 크다”고 전했다.

채덕종 기자 yesman@e2news.com 


소재지: 서울 금천구 가산동 543-1 대성디폴리스 A동 210-2호|전화:02-861-8619|팩스:02-861-8629

Copyright ⓒ사단법인 건축물에너지평가사협회. All rights reserved.